•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소기업 기혼직장인 10명 중 7명 “맞벌이 한다”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7.9℃

베이징 30.2℃

자카르타 30℃

중소기업 기혼직장인 10명 중 7명 “맞벌이 한다”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723 중기 직장인 맞벌이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12~22일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기혼 직장인 1887명을 대상으로 ‘현재 맞벌이를 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65.9%가 맞벌이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자녀가 없는 직장인의 맞벌이 비율(74.7%)이 자녀가 있는 직장인(64.5%)보다 소폭 높았다. 중소기업 직장인의 맞벌이 비율은 통계청이 집계한 맞벌이 가구 비율 44.6%(2017년 기준) 보다 높은 수준이다.

부부 모두 중소기업에 다니는 맞벌이 직장인의 가계소득은 월 평균 467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소기업에 다니는 외벌이 직장인(평균 292만원)의 소득보다 175만원 높은 수준이다. 비율로는 두 배가 아닌 1.6배(160%)에 그쳤다.

현재 가계소득에 대한 만족도의 경우 응답자 중 82.6%가 ‘적다’고 답했다. 맞벌이 직장인(79.9%)뿐만 아니라 외벌이 직장(87.7%)도 ’적다’고 응답했다.

‘현재 가계소득이 적당하다’는 답변은 맞벌이 직장인 중에는 18.1%였고, 외벌이 직장인 중에는 10.1%에 그쳤다.

중기 기혼직장인들의 희망하는 월 가계수입은 558만원으로 집계됐다. 맞벌이 직장인이 희망하는 월 가계수입(평균 608만원)이 현재(평균 467만원) 보다 30% 높은 수준이다. 외벌이 직장인이 희망하는 월 가계수입(평균 459만원)도 현재(평균 292만원)보다 57% 높았다.

미혼 직장인이 결혼할 경우엔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맞벌이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지난달 1~5일 미혼 직장인 1142명에게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61.3%가 ‘결혼 후 맞벌이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배우자의 선택을 존중할 것’(32.7%), ‘외벌이할 것’(5.9%) 순으로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