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신환 “일본 수출규제, 외교적 노력 해결 기조 변화 없어야”
2020. 01. 1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7.1℃

베이징 -1℃

자카르타 28.8℃

오신환 “일본 수출규제, 외교적 노력 해결 기조 변화 없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사봉 두드리는 오신환<YONHAP NO-1053>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3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과 관련해 “어떤 경우라도 외교적 노력을 통한 해결이라는 기조에는 변화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강경 대응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가 강대강 대치를 불사하겠다는 자세로 나오는 상황에서 단기간 내 외교적 성과를 준비하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국회가 할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또다시 공전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여드려 국민께 몹시 송구하다”며 “하루빨리 여야가 합의를 이뤄 6월 임시국회에서 마무리 못 한 현안을 합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일본 정부가 아니라 야당과 싸움에 더 열중하는 모습을 보이면 어떻게 국회가 정상 운영되겠나”라며 “야당 자극에 몰두하지 말고 야당이 납득할 새로운 협상안으로 국회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