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퇴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민갑룡 경찰청장 만나 환담

퇴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민갑룡 경찰청장 만나 환담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무일 검찰총장,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 촬영
문무일 검찰총장이 23일 오전 퇴임 인사차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방문해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연합
퇴임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이 경찰청을 방문해 민갑룡 경찰청장과 환담을 나눴다.

문 총장은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민 청장 등 경찰 지휘부를 만나 약 20분간 대화를 나눴다.

문 총장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퇴임을 앞두고 왕래 차원에서 경찰청을 방문했다”며 “경찰이나 검찰이나 국민의 안전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게 첫째 임무다. 서로 힘을 합쳐 잘 완수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민 청장은 “경찰과 검찰은 모두 때론 목숨을 걸고 일을 하는 직업”이라며 “현장에서 일하는 경찰, 검사들이 자연스레 잘 협력하고, 일하면서 자긍심을 갖게 하는 것이 조직 수장의 가장 큰 책무라는 데 공감하고 대화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수사권 조정 등 민감한 주제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총장은 취임 초기인 2017년 7월 검찰총장으로서는 처음으로 경찰청을 전격 방문해 당시 이철성 청장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후 민 청장도 취임 직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문 총장과 면담을 한 적이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