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퇴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민갑룡 경찰청장 만나 환담
2020. 01. 2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7.9℃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퇴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민갑룡 경찰청장 만나 환담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3.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무일 검찰총장,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 촬영
문무일 검찰총장이 23일 오전 퇴임 인사차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방문해 민갑룡 경찰청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연합
퇴임을 하루 앞둔 문무일 검찰총장이 경찰청을 방문해 민갑룡 경찰청장과 환담을 나눴다.

문 총장은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을 찾아 민 청장 등 경찰 지휘부를 만나 약 20분간 대화를 나눴다.

문 총장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퇴임을 앞두고 왕래 차원에서 경찰청을 방문했다”며 “경찰이나 검찰이나 국민의 안전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게 첫째 임무다. 서로 힘을 합쳐 잘 완수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민 청장은 “경찰과 검찰은 모두 때론 목숨을 걸고 일을 하는 직업”이라며 “현장에서 일하는 경찰, 검사들이 자연스레 잘 협력하고, 일하면서 자긍심을 갖게 하는 것이 조직 수장의 가장 큰 책무라는 데 공감하고 대화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수사권 조정 등 민감한 주제에 대해서는 대화를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총장은 취임 초기인 2017년 7월 검찰총장으로서는 처음으로 경찰청을 전격 방문해 당시 이철성 청장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후 민 청장도 취임 직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문 총장과 면담을 한 적이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