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화학, 석유화학 시황 악화에…2분기 영업익 전년比 급감
2019. 08. 2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6.4℃

베이징 25.6℃

자카르타 28.6℃

LG화학, 석유화학 시황 악화에…2분기 영업익 전년比 급감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출액은 7조1774억원, 영업이익 2675억원
3분기 전지 부문 매출 증대로 실적 개선
noname01
LG화학 분기별 실적 현황./제공=LG화학
LG화학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675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62.0% 감소했다고 2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조1774억원으로 1.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838억원으로 83.0% 감소했다.

이와 관련 정호영 LG화학 사장은 “석유화학부문의 시황 악화와 대정비 영향, 전지부문의 비경상 손실 등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 사장은 “3분기에는 일회성 비용 부담이 대부분 해소되고, 석유화학부문의 고부가 제품 증설 물량 가동 효과와 전지부문의 매출 증대 및 생산 안정화로 전반적인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2분기 실적 및 3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9364억원, 영업이익 3822억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 및 주요 제품 수요 부진에 따른 스프레드 악화와 대산공장 대정비 등 일회성 비용 발생으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3분기는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약세가 당분간 지속 전망되나, 추가 하락 가능성은 제한적이고 고부가 제품 수익성 견조 및 증설 Capa 본격 가동 효과가 기대된다.

전지부문은 매출 2조94억원, 영업손실 128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전지 대규모 투자로 인한 고정비 증가, 신규 생산라인의 수율 안정화 지연과 ESS사업 비경상 손실 등으로 영업이익은 적자를 기록했다. 3분기는 전 사업 분야에서 매출 증대 및 신규 생산라인의 안정화로 수익성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2535억원, 영업이익 190억원을 기록했다. IT소재 출하 증가 등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 및 수익성이 소폭 개선됐다. 3분기는 자동차 및 IT소재 출하 증가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540억원, 영업이익 109억원을 기록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696억원, 영업이익 91억원을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