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명준 ETRI 원장 “인공지능 통한 국가 지능화 연구기관으로 탈바꿈… 조직개편 시행”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4.2℃

베이징 20.7℃

자카르타 27.2℃

김명준 ETRI 원장 “인공지능 통한 국가 지능화 연구기관으로 탈바꿈… 조직개편 시행”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0724_155936035
24일 김명준 ETRI 원장이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문누리 기자
“이제는 국가 정보화를 넘어 국가 지능화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역동성을 발휘하는 중심 역할을 하고 싶다.”

김명준 ETRI 원장은 24일 서울 광화문 소재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제4차 산업혁명의 본질은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화 혁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장은 새로운 경영 비전(Vision)으로 ‘미래사회를 만들어가는 국가 지능화 종합 연구기관’을 설정했다며,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을 ‘인공지능(AI)’으로 보고 국가 지능화를 위한 종합 연구기관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비전 발표와 조직개편엔 김 원장의 향후 3년간 경영계획이 담겼다. 김 원장은 “이번 경영계획서는 100여명에 달하는 임·직원이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려 약 50여일 간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며 “‘혁신으로 가는 길’이라는 의미의 비아 노바타(Via Novata)라고 이름붙임으로써 앞서가는 정보통신기술(ICT), 보다 나은 세상, 함께하는 ETRI를 만들려는 열정을 계획서에 한가득 담았다”고 말했다. 또 김 원장은 ‘ETRI 전환방안 공청회’를 원내에서 개최,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혁신계획을 공유했다.

ETRI 혁신의 핵심사항 첫 번째는 임무형·도전형 연구기관으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임무 기반의 기술융합형 조직구조로 개편해 상위 및 하위조직을 재설계한다. 구체적으로 김 원장은 조직에 부원장제를 신설하고 인공지능연구소를 비롯한 4개의 연구소와 3개의 본부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역동형·맞춤형 인사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연구자 생애주기별 역할 정립 및 매뉴얼을 마련한다. 또한 조직간 상호인력순환을 위한 ‘인력 Pool’제도를 도입한다.

아울러 사업 구조 개편을 통해 연구원의 혁신 역량을 결집한다. 거대 연구개발(R&D) 과제를 발굴하고, 기관고유임무예산을 R&R과 연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ETRI 제도혁신을 통해 몰입형 연구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우수성과자 보상 제도(Star연구원), 완전자율출퇴근제 추진 등을 통해 새로운 ETRI로 탈바꿈한다는 방침이다.

김 원장은 새로운 경영목표도 제시했다. △창의도전 연구 활성화로 미래성장 준비 △글로벌 톱 수준 R&D 성과창출 △국민문제해결 및 중소기업지원 확대 △개방·공유·협업 기반의 연구문화 정착 등이다.

김 원장은 “연구원은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하고 공공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는 지능화융합연구소 등을 새롭게 만들어 정부출연연구원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예정”이라며 “일시적이고 불안정한 조직이 아니라 하나의 목적을 지향하고 ‘지식축적 가능한’ 연구실을 만들기 위해 25인 이내의 연구실로 편성해 연구자들의 개인 소속감을 고취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