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병승 시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보름 전 사망 추정”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6.1℃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8℃

황병승 시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보름 전 사망 추정”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4.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황병승 시인./연합
황병승(49) 시인이 경기도 고양에 있는 자택에서 24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고 유족이 전했다.

황 시인은 경기도 고양시 원당 연립주택에서 혼자 살아왔고 사망 현장은 부모가 발견했다.

사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을 수습해 원당 연세병원으로 옮겼으며, 황 시인이 사망한 지 보름쯤 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시신 부검을 25일 오후 1시까지 완료,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유족에 따르면 황 시인은 알코올 중독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황 시인은 2003년 ‘파라21’을 통해 등단했다. ‘트랙과 들판의 별’ ‘여장남자 시코쿠’ ‘육체쇼와 전집’ 등 시집을 남겼다. 미당문학상, 박인환문학상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