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 경제보복에 따른 영업축소 가능성 제한적”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8.5℃

베이징 0.1℃

자카르타 26.6℃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 경제보복에 따른 영업축소 가능성 제한적”

류범열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29. 14: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계가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영업축소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업자금의 대부분을 국내에서 조달하고 있는데다 일본 자금의 직접 차입규모도 크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일본계 저축은행의 총여신은 올해 3월말 기준 11조원으로, 업권 전체(59조6000억원)의 18.5% 수준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대부업체의 대부자산은 6조7000억원으로, 업권 전체(17조3000억원)의 38.5%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저축은행 인수당시 출자금을 제외하고는 일본 자금의 직접 차입이 없어 자금조달 측면에서 저축은행 업권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전체 대부업체의 차입액 11조8000억원 중 일본자금 차입 규모는 약 4000억원 수준(3.4%)에 불과한 상황이다. 만약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가 대출을 중단하거나 회수하더라도 국내 저축은행·대부업체로 충분히 대체가능하다는 것이 업권의 일반적인 평가다.

금감원은 “기한이익 상실 전 여신회수가 어렵고 타당한 사유 없는 만기연장 거부시 저축은행·대부업체의 급격한 건전성 악화 및 평판 손상 우려 등을 감안할 때 실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산와대부는 올해 3월 이후 신규영업을 하지 않고 있는데, 이는 동사의 내부 사정 등에 따른 것으로 이번 일본 경제제재 조치와는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