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탄도미사일’ vs ‘신형 방사포’, 어느 게 맞나

[사설] ‘탄도미사일’ vs ‘신형 방사포’, 어느 게 맞나

기사승인 2019. 08. 01. 1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이 지난달 31일 원산 일대에서 쏜 것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아닌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대구경 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우리 군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는데 고도 약 30㎞로 250㎞를 날아갔다고 발표했다.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탄의 전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설곗값에 도달했다”며 김 위원장이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우리의 시험사격 결과가 털어 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남한을 언급하지는 않았어도 남한의 주요 시설과 평택의 주한 미군기지 등을 겨냥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문제는 우리 군 당국의 발표와 북한의 발표가 서로 다르다는 점이다. 우리 군은 발사 몇 시간 만에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발표하면서 북한에게 이런 짓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북한에 대한 우리 군의 태도가 달라졌다는 소리도 들었다. 그런데 북한은 미사일이 아닌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했다. 김정은이 직접 지도했다고도 했다. 군 당국은 난감할 것이다.

북한 발표가 사실이라면 우리 군이 북한 신형 방사포의 존재를 잘 몰랐거나 탄도미사일로 오인한 것으로 봐야 한다. 대구경 방사포는 사거리가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해 레이더 궤적만 보면 탄도미사일과 혼돈되는 일도 있다고 한다. 그렇더라도 국가 안보 문제를 놓고 이해만 할 수는 없는 일이다. 남한에게는 방사포도 탄도미사일 못지 않게 위협적이다.

지난 5월 북한은 서부전선에서 화력타격 훈련을 하며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발사체 외에 240㎜ 방사포를 동원했다. 이번에 신형 대구경 방사포라고 한 점으로 보아 300㎜급으로 추정된다. 우리 군 당국은 이 기회에 발사체 식별에 문제가 없는지 점검을 해야 한다. 또 그동안 미사일에 가려졌던 방사포의 위협을 되새기고 효과적인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