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합참 “북한 단거리 발사체 2회 발사”...신형 대구경 방사포 쏜지 이틀만에 또(1보)
2020. 03. 3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9.9℃

베이징 17.3℃

자카르타 29.6℃

합참 “북한 단거리 발사체 2회 발사”...신형 대구경 방사포 쏜지 이틀만에 또(1보)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2. 0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일 새벽 2시 59분과 3시 23분쯤....함경남도 영흥 일대서
북한TV가 모자이크 처리한 '신형 대구경조종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발사대(붉은 원)를 모자이크 처리했다./연합뉴스


북한이 2일 새벽 단거리 발사체를 또 쐈다. 지난달 31일 원산 갈마 일대에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주장하는 발사체 2발을 쏜지 이틀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새벽 2시 59분께와 3시 23분께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6월 30일 열린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이후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날까지 모두 세차례에 걸쳐 단거리 발사체를 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