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김정은 친서 빌어 한미훈련 부정적 인식, 방위비 인상 압박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6℃

베이징 12.9℃

자카르타 29.4℃

트럼프, 김정은 친서 빌어 한미훈련 부정적 인식, 방위비 인상 압박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8. 11. 1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 친서, 한미연합훈련 후 협상재개 희망"
"김정은, 터무니없고 돈 많이 드는 한미훈련, 불평"
'돈 많이 드는 워게임',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 압박
또 다른 북미정상회담 시사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 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뉴저지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여름휴가를 보내기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면서 기자들에게 한·일 갈등과 김 위원장 친서 등에 관해 설명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신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사과하면서 한·미 연합 훈련이 끝나면 미사일 발사도 멈출 것이라고 했다며 ‘너무 머지 않은(not to distant) 미래’에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의 명분으로 삼은 한·미 연합 훈련이 ‘터무니 없고 돈이 많이 든다(ridiculous and expensive)’며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 시작을 앞두고 한국에 대한 대폭 증액 압박 속내를 드러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한·미 연합 훈련이 끝나자마자 만나고 싶고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고 매우 친절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북한이 10일 오전 5시 34분(한국시간)과 오전 5시 50분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진 지 15시간여 만에 올렸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지난 6월 30일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 이후 5번째 미사일 발사가 이뤄진 상황에서 한·미 연합 훈련이 끝나면 곧바로 실무협상을 재개하길 희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이 판문점 회담에서 ‘2~3주 안’ 재개하기로 합의한 실무협상이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는 이달 하순께 이뤄질지 주목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긴 친서였고 많은 부분은 터무니없고 돈이 많이 드는 훈련에 대해 불평하는 내용이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3쪽짜리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김 위원장이 “워게임(war games)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했다는 내용을 전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를 빌어 한·미 연합 훈련이 ‘돈이 많이 드는 워게임’이라는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동시에 한국에 대해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김정은을 보기를 원한다”며 연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시사했다.

미 시비에스(CBS)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한·미 연합 훈련 후에 또 하나의 정상회담을 갖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김 위원장 친서 언급을 전하면서 “그 독재자에 대해 자주 따뜻한 말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또 다른 만남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