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국 연정서 ‘1석 정당’들 탈퇴…확산시 다수당 지위 위태

태국 연정서 ‘1석 정당’들 탈퇴…확산시 다수당 지위 위태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2.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hailand Politics <YONHAP NO-3580> (AP)
사진출처=/AP, 연합
태국 연립정부에 참여했던 군소정당 두 곳이 최근 연정 탈퇴를 선언했다. 이같은 움직임이 다른 군소정당들로 이어질 경우 연정이 하원 다수당 지위를 유지하지 못하게 될 수 있어 주목된다.

방콕포스트 등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연립정부에 참여했던 ‘1석 정당’ 태국문명당과 프라찻탐타이당이 연정 탈퇴를 선언하고 나서면서 여당인 팔랑쁘라차랏당이 이끄는 연정 소속 의원수는 254석에서 252석으로 줄어들게 됐다. 하원 과반(251석)보다 단 한 석 많으며, 반군부 야당 진영(246석)과 비교해도 6석 차이에 불과하다.

태국문명당 몽꼰낏 숙신타라논 대표는 “연정에 참여하는 몸집이 큰 정당들 때문에 군소정당들이 소외됐다”면서 “정부와 정책을 협의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다”며 최근 연정 탈퇴를 선언했다.

연정에 포함된 정당은 총 19개로 이 중 ‘1석 정당’은 9개다. 만일 1석 정당들의 탈퇴 움직임이 확산될 경우 내년 예산안 투표는 물론이고 총리 불신임 투표에서의 여당 승리도 장담할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