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미경 ‘한일갈등 자작극’ 발언에 민주당 “막말 릴레이” 비판
2019. 08. 2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4.9℃

베이징 28.2℃

자카르타 30.1℃

정미경 ‘한일갈등 자작극’ 발언에 민주당 “막말 릴레이” 비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 문제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데 대해 여당이 강하게 비판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일본 극우파조차도 상상 못 했던 막말과 억지의 종결판”이라면서 “우리 국민들도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끊임없는 막말 릴레이는 한국당 지도부의 역사 인식을 보여준다. 토착 왜구가 되고 싶은가”라면서 “문재인 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에 온 국민이 질색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전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결국 화이트리스트를 배제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나”라면서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는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SNS에서 누리꾼들은 “아베가 하고 싶은 말 대신 전해주나”, “국익을 위해 말조심하라” 등으로 정미경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