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항,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 중 연계성 ‘3위’

부산항,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 중 연계성 ‘3위’

조영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71501001616900092001
부산항만공사.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항이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 중 항만 및 해운 연계성 측면에서 3위를 차지했다.

13일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부산항이 ‘항만연결성 지수(PLSCI)’에서 항만 및 해운 연계성 측면에서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들 중 3위를 차지했다.

PLSCI는 ‘항만의 선박수용능력’, ‘컨테이너 정기선 입항 빈도’ 등 6가지 기준을 바탕으로 2006년부터 올해까지 전 세계 900개 컨테이너 항만을 평가해 발표하는 지수다.

특히 부산항은 PLSCI부문에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전체적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는 점이 돋보인다.

2006년도 부산항의 PLSCI는 77.38p에 불과했지만 2014년도에는 101.46p를 기록했으며 그 이후로도 꾸준히 수치가 증가해 올해엔 114.45p를 달성하여 3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급격한 경제성장에 따른 수출입화물 증가로 항만·해운 연계성이 크게 발달한 중국의 주요항만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으며 부산항과 싱가포르항 또한 환적 물동량의 꾸준한 증가세가 크게 작용해 높은 항만연결성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장은 “최근 중국의 일대일로, 일본의 슈퍼중추항만 정책 등 전 세계적으로 항만연결성을 확장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부산항만공사는 신북방, 신남방 지역에서 다양한 항만 해외사업들을 추진해 항만연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