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조국 후보자의 제대로 된 ‘앙가주망’을 기대한다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6.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3.2℃

[기자의눈] 조국 후보자의 제대로 된 ‘앙가주망’을 기대한다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증명사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에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출신 조국 서울대 교수가 지명됐다.

문재인정부 검찰개혁의 밑그림을 그리고 수많은 저서·논문 등에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주장해온 그가 검찰을 관할하는 법무부 수장 후보에 오른 것 자체만으로도 정부의 검찰개혁 의지가 얼마나 큰지 가늠케 한다.

정부의 검찰개혁 의지가 강한 만큼 치명적인 부적격 요인이 없다면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기정사실로 보인다. 결국 장관직을 놓고 ‘앙가주망(engagement·지식인의 사회참여)’을 외친 조 후보자의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많은 이들이 검찰 권력이 방대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한다. 여야를 막론하고 과거부터 국회는 검찰개혁 자체에는 동의했고 실제로 올해 검찰개혁의 큰 줄기인 수사권 조정안과 공수처안이 패스트트랙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문제는 검찰개혁에 대한 검·경 두 사정기관의 입장 차이가 커 대립·갈등이 심각하다는 점이다.

지난달 대한변호사협회 주관으로 열린 ‘수사권 조정 심포지엄’에 참석한 기자는 두 기관의 관계자들이 날 선 목소리로 상대방의 주장을 반박하며 원색적인 비난까지 서슴지 않는 모습을 지켜보며, 갈등의 골이 그 어느 때보다도 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 문제를 누구보다 심각하게 생각했던 인물이 조 후보자다. 조 후보자는 2005년 ‘현 시기 검찰·경찰 수사권조정의 원칙과 방향’이라는 논문을 통해 “필요한 것은 검·경 간 상호 흠집내기식 비난이 아니라, 이 문제와 관련된 각 주체들의 상호 이해와 타협”이라며 “이 결단의 기초는 다름 아닌 양 기관이 어렵게 합의한 내용이 돼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 기관이 합의하지 못한 개혁은 옳지 않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검찰개혁이 시대적 흐름에 의한 국민 다수의 열망이라면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 이 무거운 책임을 이끌고 갈 조 후보자가 본인이 앞서 밝힌 것처럼 양쪽의 목소리를 최대한 존중해 국민을 위한 올바른 선택을 해주길 기대한다. 학계 출신들이 중용되는 현 정부에서 조 후보자가 제대로 된 앙가주망을 실천했다는 평가가 나오기를 기대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