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열의 음악여행’ 정해인 “불온전한 청춘의 시간 속 주체적인 모습 그렸다”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4.3℃

베이징 -4℃

자카르타 27.2℃

‘유열의 음악여행’ 정해인 “불온전한 청춘의 시간 속 주체적인 모습 그렸다”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열의 음악여행' 정해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이 엇갈리는 미수와의 행복했던 순간을 간직하고 싶은 ‘현우’ 정해인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정해인은 이번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1994년부터 2005년까지 ‘현우’의 이야기를 자신의 색깔로 풀어낼 예정이다. 

정해인이 맡은 ‘현우’는 1994년, 인생에서 가장 불안했던 순간, 기적처럼 ‘미수’를 만나 그 행복했던 ‘미수’와의 시간과 인연을 지켜내고 싶어 노력하는 캐릭터다. 

유독 ‘현우’, 자신에게만 찾아오는 듯한 여러 번의 위기를 겪으며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을 지켜내려는 ‘현우’ 캐릭터는 이 시대의 청춘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현우’는 1994년과 1997년까지의 시간 동안 고등학생부터 갓 스무 살로 성장하면서 보통의 사람들이 겪기 힘든 큰 위기를 겪으며 힘든 청춘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 관객들의 가슴에 울림을 더할 것이다. 

이에 정해인은 자신만의 고민과, 진중한 태도로 연기에 임하며 관객들이 ‘현우’의 상황에 더욱 이입하고 안타까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정지우 감독은 “작업을 시작하기 위해서 대화를 하고, 만나고, 얘기를 하다 보면서 느낀 점인데, 정해인은 진짜 속이 더 잘생긴 배우다. 현우가 가지고 있는 과거의 실수, 그로 인해 현재까지 고통 받는 현우의 모습을 정해인 배우의 속 깊은 연기로 신뢰도를 더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함께 정해인은 “현우는 나이대별로 큰 사건을 겪는다. 그런 것들을 겪으며 불안하고, 불온전한 청춘의 시간 속 주체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 현우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주변의 힘든 상황 속에도 자신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현재 청춘들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불안한 미래, 괴로운 과거에 둘러 쌓여 흔들렸던 시간과 그 속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으려던 청춘을 견뎌 온 관객들은 ‘현우’를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청춘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엇갈림 속 행복한 기억을 지켜내고 싶은 ‘현우’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주목 받고 있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