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립유공자 후손·위안부 피해자…서울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 개최

독립유공자 후손·위안부 피해자…서울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 개최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4082424
서울시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오는 15일 정오 종로 보신각에서 타종행사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 김영종 종로구청장과 올해의 타종인사로 선정된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4명의 타종인사들이 참여, 3개조로 나눠 각각 11번씩 총 33번 종을 친다.

타종행사에는 독립유공자 고(故) 최기옥 선생의 부인 황인순씨, 고 박경주 선생 손자 박승철씨, 고 추용만 선생 손자 추명길씨, 고 장경 선생 아들 장규복씨, 고 전해산 선생 손자 전영복씨, 고 이순구 선생 외손자 남태호씨가 참여한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선 이옥선 할머니, 21년째 ‘독도는 한국땅’임을 주장하며 한국 역사 왜곡 시정을 위해 앞장선 호사카 유지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 2019년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최초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등이 참석한다.

아울러 타종이 진행되기 전 오전 11시40분부터는 종로구립합창단의 ‘광복절 노래’, ‘선구자’ 등 합창 공연과 종로구청에서 보신각까지 태극기 물결대행진을 만날 수 있다.

유연식 시 문화본부장은 “광복절 당일 보신각을 방문해 뜻깊은 광복절을 함께 하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