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우리가족과 사무실 함께 하는 날 운영

경남도, 우리가족과 사무실 함께 하는 날 운영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에 대한 궁금증 해결, 사무실 동료 간 화합분위기 조성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14일 서부권개발국 근무직원을 대상으로 ‘우리가족과 사무실 함께하는 날’을 운영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가족에게 내가 하는 일을 알려 주고 직장 동료에게 가족을 소개함으로써 새로운 인간관계를 형성해 화합 분위기를 도모하기 위해 오전에는 서부청사, 오후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를 견학했다.

대강당 ‘도청 소개 영상물’ 관람을 시작으로 도민접견실, 사무실에서 부서장을 비롯한 직장동료들과의 만남, 기념사진 촬영의 시간과 영상회의실에서는 창원 청사와의 시범 영상회의를 시도해 재난상황 시 영상회의 분위기를 체험해 보는 시간이 마련돼 경남의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책임지고 있는 보건환경연구원을 방문해 보건·환경분야 업무를 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오후 시간은 서부경남 경제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경남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항공정비(MRO)사업 현장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견학했다.

한 어린이는 “엄마·아빠가 무슨 일을 하는 지 여러 번 설명해 주시는 것 보다 이렇게 직접 와서 보니 더 잘 알 것 같다”며 “이제 학교에 가서 부모님이 무슨 일 하시는 지 잘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김석기 도 서부지역본부장은 “직장생활 수십 년 하는 동안 가족으로부터 ‘아빠·엄마는 무슨 일 해? 직장이 어디야? 어떤 사람들하고 근무해?’와 같은 질문을 받기는 하지만 막상 내가 근무하는 직장에 가족이 한 번도 와 보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다”며 “이런 궁금증을 해결해 주고 직장 동료 간에도 일적인 측면 이외에 인간적인 측면으로 소통하고자 ‘우리가족과 사무실 함께하는 날’을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