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日규제로 소재부품 조달 어려워”…정부 예산·대책에 속도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9.4℃

베이징 1.3℃

자카르타 30.4℃

산업통상자원부 “日규제로 소재부품 조달 어려워”…정부 예산·대책에 속도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2: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안보고 하는 성윤모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3일 오전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방안을 보고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일부 업종은 생산 차질의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 현안보고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포괄허가가 개별허가로 변경됨에 따라 기업별로 시간과 비용 부담이 늘고 공급망 안정성이 저해되는 등 불확실성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산업별로는 대부분 업종은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보관이 어렵고 연속공정에 필수적인 소재·부품은 제때 조달하지 못할 경우 생산에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대일의존도가 낮고 대체 공급처 확보가 가능한 품목은 수입국 다변화, 보관이 쉽거나 내구성이 강한 품목은 적기 수입허가, 재고 확보, 교체 시기 조정 등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봤다.

산업부는 28일부터 일본의 백색국가에서 한국이 제외됨에 따라 정부의 기업 지원도 본격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확보된 수출규제 대응 관련 추가경정예산을 속도감 있게 집행한다.

정부는 국내 개발 소재부품 신뢰성 평가 지원, 기술개발 지원 등을 위해 추경 예산 2732억원을 풀 예정이다.

5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추진도 속도를 낸다.

대책은 100대 품목의 조기 공급 안정성 확보와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수요·공급 기업 간 협력 강화를 골자로 한다.

이날 산업부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일본을 한국의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회의 인사말을 통해 “미중 무역갈등,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는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새로운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의 조치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국제규범에도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자유무역질서를 무너뜨리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업 현장 애로의 신속한 해결, 단기 공급 안정화를 지원하는 동시에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