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하이닉스, 장애 청년 일자리 위한 ‘스마트팜’ 건립에 25억 지원

SK하이닉스, 장애 청년 일자리 위한 ‘스마트팜’ 건립에 25억 지원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G_3061
14일 SK하이닉스와 푸르메재단의 ‘스마트팝’ 건립사업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김동섭 사장, 건립 부지를 기부한 장춘순 이상훈 부부,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 /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장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마트팜’ 조성에 참여한다.

SK하이닉스는 스마트팜 조성을 위해 25억원을 지원하고 운영에 협력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푸르메재단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내년 4월 착공할 계획인 이 농장은 건설비 50억원을 들여 경기도 여주시 오학동에 위치한 약 1만3000㎡(4000평) 부지에 첨단 IT기술이 접목된 유리 온실과 교육장 등으로 조성된다. 시가 30억 원 상당의 건립 부지는 발달 장애 아들을 둔 이상훈, 장춘순 부부가 지난 3월 푸르메재단에 기부했다.

SK하이닉스와 푸르메재단은 부부의 뜻을 담아 일자리 사각지대에 있는 발달 장애인도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스마트농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향후 이곳에서 일할 장애 청년들이 적성과 역량에 맞는 업무를 수행하면서 다양한 교육·치유·돌봄 프로그램을도 누릴 수 있게 된다.

14일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재단에서 열린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 부지 기부자 이상훈 우영농원 대표와 장춘순 이사,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 등이 참석했다.

강지원 푸르메재단 이사장은 “장애인을 위해 스마트팜을 건립하는 사업은 국내 최초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들다”면서 “장애를 가진 청년들과 그들 가족의 행복을 위한 아름다운 농장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향후 농장에서 재배되는 농산품 구매와 임직원 자원봉사 활동 연계 등 농장 운영 전반을 지원하며 장애 청년들의 재활과 자립을 도울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