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양식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 2분기 영업익 전년比 60% 증가

삼양식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 2분기 영업익 전년比 60% 증가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양식품 로고
삼양식품은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 2분기 영업이익 전년 대비 60% 증가하며 20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8% 성장한 1337억원을 기록했다.

삼양식품의 2분기 수출금액은 697억원으로, 지난해 595억원에서 17% 증가했다. 주요 수출국 매출이 고르게 성장한 가운데 올초 새롭게 총판을 교체한 중국과 무이할랄 인증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인도네시아의 상승폭이 컸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내수 부문에서는 지난해 4분기 3600만개를 판매한 ‘까르보 불닭볶음면’의 기저효과로 반기 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다소 감소했지만 2분기 들어서면서 라면뿐 아니라 흑당짱구·까르보불닭소스·뽀빠이 멸균우유 등 각 사업부에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지난해와 비슷한 매출을 기록했다.

삼양식품은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시장에서 안정적인 매출 실적으로 올해 수출 부문에서는 지난해 대비 20% 이상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는 사상 최초로 5000억원 매출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와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불닭브랜드 제품 카테고리를 떡볶이·만두와 같은 간편식 부문으로 넓혀 내수 및 해외 매출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