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 2분기 영업이익 3636억… 전년比 ‘반토막’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

도쿄 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한화, 2분기 영업이익 3636억… 전년比 ‘반토막’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명·화학 등 주요계열사 실적 부진
2222222222
㈜한화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반토막 났다.

한화그룹의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한화는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363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8.5%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12조7959억원으로 1.38%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922억원으로 53.82% 감소했다.

매출은 건설 호조 및 시스템 ICT부문, 큐셀코리아 연결 편입 영향 등으로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생명, 케미칼 등 주요 계열사의 실적 부진으로 감소했다.

한화건설은 매출 9782억원, 영업이익 751억원을 냈다. 매출은 국내 사업과 이라크 사업 호조로 전년동기대비 7.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발생한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32.6% 줄었다. 하반기에는 국내사업(복합개발, 플랜트) 및 이라크 사업의 정상적 진행으로 견조한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수출호조와 민수사업 수익성 개선으로 2분기 영업이익이 78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471% 증가한 수치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1조3986억원으로 38.3% 증가했다.

한화케미칼은 주요 제품 가격 약세에 따른 스프레드 축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399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77.3% 감소한 수치로, 같은기간 영업이익률도 16.7%에서 4.5%로 줄었다.

한화생명보험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일회성 손상 등 투자이익 감소 영향을 받아 아쉬운 실적을 보였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223억원 적자전환했다. 하반기에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타보장성보험 판매를 강화하고 손해율과 비용 관리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방산부문의 매출 부진 영향으로 다소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2월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사업장 가동 중단 조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은 지난해와 비교해 48.4% 감소한 48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제조부문 영업이익은 61.5% 감소한 312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2분기 8.2%에서 4.7%로 하락했다.

하반기에는 자체사업과 주요 계열사의 실적 개선으로 점진적으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3분기 방산 사업장 정상화에 따라 4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정상화 및 성수기 효과가 기대된다”며 “태양광 실적 개선, 에어로스페이스 수익성 개선 및 케미칼 업황도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asas
㈜한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손익계산서./ 제공 = ㈜한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