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 2분기 영업이익 3636억… 전년比 ‘반토막’

한화, 2분기 영업이익 3636억… 전년比 ‘반토막’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명·화학 등 주요계열사 실적 부진
2222222222
㈜한화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반토막 났다.

한화그룹의 지주회사 역할을 하는 ㈜한화는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363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8.5%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12조7959억원으로 1.38%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922억원으로 53.82% 감소했다.

매출은 건설 호조 및 시스템 ICT부문, 큐셀코리아 연결 편입 영향 등으로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생명, 케미칼 등 주요 계열사의 실적 부진으로 감소했다.

한화건설은 매출 9782억원, 영업이익 751억원을 냈다. 매출은 국내 사업과 이라크 사업 호조로 전년동기대비 7.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발생한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32.6% 줄었다. 하반기에는 국내사업(복합개발, 플랜트) 및 이라크 사업의 정상적 진행으로 견조한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수출호조와 민수사업 수익성 개선으로 2분기 영업이익이 78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471% 증가한 수치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1조3986억원으로 38.3% 증가했다.

한화케미칼은 주요 제품 가격 약세에 따른 스프레드 축소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399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77.3% 감소한 수치로, 같은기간 영업이익률도 16.7%에서 4.5%로 줄었다.

한화생명보험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일회성 손상 등 투자이익 감소 영향을 받아 아쉬운 실적을 보였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223억원 적자전환했다. 하반기에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타보장성보험 판매를 강화하고 손해율과 비용 관리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방산부문의 매출 부진 영향으로 다소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2월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사업장 가동 중단 조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영업이익은 지난해와 비교해 48.4% 감소한 48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제조부문 영업이익은 61.5% 감소한 312억원에 그쳤다.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2분기 8.2%에서 4.7%로 하락했다.

하반기에는 자체사업과 주요 계열사의 실적 개선으로 점진적으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3분기 방산 사업장 정상화에 따라 4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정상화 및 성수기 효과가 기대된다”며 “태양광 실적 개선, 에어로스페이스 수익성 개선 및 케미칼 업황도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asas
㈜한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손익계산서./ 제공 = ㈜한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