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향·임형주·안희도, 광복절 정부경축식서 축하 공연

소향·임형주·안희도, 광복절 정부경축식서 축하 공연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YTN 방송 캡처
가수 소향, 팝페라 가수 임형주, 바리톤 안희도 등이 광복절 경축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쳤다.

15일 오전 10시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는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이 열렸다.

이날 경축식에는 독립유공자와 각계각층의 국민, 사회단체 대표, 주한외교단 등 1800여 명이 참석했다. 독립기념관에서 경축식이 열리는 것은 지난 2004년 이후 15년 만이다.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은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이라는 주제로 진행돼 소향, 임형주, 안희도, 독립유공자 후손 비올리스트 안톤 강 등이 무대에 올라 축하 공연을 진행했다.

이동녕 선생의 어록을 낭독하는 것으로 축하 공연을 시작한 이들은 21세기 청년 독립단, 충남 지역 교향악단·합창단 등과 독립군이 만주에서 부른 대표적 독립가인 '독립군가'를 비롯해 심훈 시인의 저항시를 가사로 한 노래 '그날이 오면', '8월 15일' '내 나라 내 겨레' '아리랑' 등으로 축하 무대를 꾸몄다.

마지막으로 다 함께 '광복절 노래'를 제창한 뒤, 만세 삼창으로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을 마무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