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원 산불·헝가리 유람선 침몰 여파에 국민 안전체감도 전년대비 하락
2019. 08. 2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7.4℃

베이징 16.7℃

자카르타 26℃

강원 산불·헝가리 유람선 침몰 여파에 국민 안전체감도 전년대비 하락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안부1
행정안전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일반국민(전국 13세 이상)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상반기 ‘국민 안전의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은 사회 전반에 대한 안전체감도(5점 만점)./제공=행안부
올 상반기 강원도 산불을 비롯해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등 잇단 대형사고 발생 영향으로 국민들의 안전체감도가 지난해에 비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상반기 국민 안전의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일반국민(전국 13세 이상)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국민 안전의식 조사는 우리 사회 안전에 대해 느끼는 개인의 주관적 인지도 조사로, 2013년부터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 상반기 일반국민의 사회전반 안전체감도는 2.65점(5점 만점)으로 지난해 하반기(2.74점)에 비해 하락(0.09점)한 반면, 전문가는 0.23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3, 4월), 강원 산불(4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5월)의 영향으로 일반국민의 안전체감도는 소폭 하락했다.

반면, 전문가들은 과거와의 객관적인 비교를 통해 상반기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재난안전 분야별(13개) 안전체감도는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해 일반국민은 낮아진 반면, 전문가는 안보위협을 제외한 전 분야에서 높아졌다.

올해 새롭게 조사한 인식도에서는 거주지역 내 지진옥외대피소 등 재난안전 대피시설에 대해 일반국민 36.5%, 전문가 53.6%가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재난안전 행동요령에 대한 일반국민의 인지도는 폭염(72.4%), 화재(71.1%)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안전 실천도 항목은 일반국민의 안전띠 착용률이 89.5%로 조사된 반면, 나머지 항목은 절반 수준 정도로 실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에 대해서는 일반국민 44.9%, 전문가 59.1%가 인지하고 있으며, 제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 안전의식이 낮은 분야는 부처에서 추진하는 각종 안전대책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해 국민 불안감을 적극 해소해 나가는 한편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의 제도 정착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조사는 지난 3·4·6월 13세 이상 국민 각 4000명씩 총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방식으로 이뤄졌다. 전문가 조사는 6월에 400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의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1.55%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