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버풀, 승부차기 끝에 첼시 꺾고 UEFA 슈퍼컵 우승

리버풀, 승부차기 끝에 첼시 꺾고 UEFA 슈퍼컵 우승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FBL-EUR-SUPERCUP-LIVERPOOL-CHELSEA <YONHAP NO-0762> (AFP)
/AFP연합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이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 UEFA 슈퍼컵에서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4로 이겼다. 이번 우승은 2005년 이후 14년 만이다. 또한 통산 4번째 슈퍼컵 우승이다.

UEFA 슈퍼컵은 지난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과 UEFA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맞붙는 경기다. 지난 시즌 리버풀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첼시는 유로파리그 정상에 섰다.

리버풀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거둔 4-1 대승을 거운데 이어 슈퍼컵도 차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프랭크 램퍼드 감독의 첼시는 리그 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한데 이어 슈퍼컵에서도 우승을 놓쳤다.

첼시는 전반 36분 올리비에 지루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으나 후반 시작 3분만에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가 동점 골을 기록하며 균형을 맞췄다.

전·후반 90분에 승부를 내지 못한 양팀은 연장 전반 5분, 마네가 또 한번 골을 기록했지만 첼시의 태미 에이브러햄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또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전을 2-2로 마친 뒤 가진 승부차기에서 웃은 팀은 리버풀이었다. 리버풀의 아드리안 골키퍼는 첼시의 다섯 번째 키커 에이브러햄의 슛을 막아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시즌 개막 직전 리버풀에 합류한 아드리안은 주전 골키퍼 알리송의 부상으로 이번 슈퍼컵에 출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