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아베 등 일본 지도자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참배에 깊은 우려”

외교부 “아베 등 일본 지도자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참배에 깊은 우려”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전 기념식 참석한 아베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5일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해 전몰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연합
외교부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의 광복절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우익 성향 의원들이 집단 참배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료를 봉납하고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일본의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러한 자세가 바탕이 될 때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나아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개인 자격으로 보냈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일본 여야를 막론한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50명도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