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경제’ 강조한 이유는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3℃

베이징 12.1℃

자카르타 30.2℃

문재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경제’ 강조한 이유는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5.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74회 광복절 경축사, 7800여자 중 '경제' 39회 언급
광복절 경축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15일 광복절 경축사 키워드는 ‘경제’였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합니다.” 시인 김기림이 해방 직후인 발표한 ‘새나라 송(訟)’의 구절을 인용하며 연설을 시작한 문 대통령은 7800여자의 경축사에서 ‘경제’라는 단어를 39차례 언급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특히 관심이 쏠렸던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는 강제징용이나 위안부와 같은 과거사 문제는 한 마디도 언급되지 않았고 눈에 띄는 ‘반일(反日)’ 메시지도 담기지 않았다.

한반도 평화와 대일 관계를 비롯한 과거사에 초점을 맞췄던 역대 대통령의 경축사와 비교해서도 이례적이다.

◇“우리 힘으로 평화·통일 가는 길, 책임 있는 경제강국 되는 지름길”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강조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경제강국’은 일본의 경제보복과 남북관계 정체 국면에서도 위기를 모두 극복할 수 있는 해법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며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국력을 기르되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도덕성과 부당성을 완곡하게 비판했다. 평화와 통일이 경제강국의 지름길이라며 한반도 평화가 가져다 줄 경제적 이익도 역설했다.

청와대가 교수를 비롯한 전문가와 국회의원에게 경축사에 담겼으면 하는 내용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을 때 다수가 ‘경제’를 꼽았다는 점도 감안됐다.

실제 문 대통령은 ‘한반도가 통일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수 있다’는 국제통화기금(IMF) 보고서를 인용해 ‘경제강국’과 ‘평화’를 함께 이룩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만세삼창 외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

문 대통령은 일본을 극복해 경제강국으로 나아가자고 하면서도 대화의 여지는 열어뒀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대화를 제안했다.

과거사 문제에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며 해결책을 찾되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추진한다는 문재인정부의 ’투트랙 기조‘의 연장선이다.

문 대통령은 일각에서 보이콧 주장을 제기하는 도쿄 올림픽에 대해서도 협력을 강조해 감정적 대응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겨울올림픽에 이어 내년에는 도쿄 여름올림픽,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이 열린다”며 “공동번영의 길로 나갈 절호의 기회다. 세계인들이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