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경제·안보 무너뜨리고 ‘흔들수 없는 나라’ 이야기 어불성설”

황교안 “경제·안보 무너뜨리고 ‘흔들수 없는 나라’ 이야기 어불성설”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6.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 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경제와 안보를 이렇게 무너뜨려 놓고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당 2020경제대전환위원회와 일본수출규제대책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한일 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에 있는 어떤 나라 할 것 없이 사방에서 흔들어 대는데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허약한 나라가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우리를 협박하고 있다”며 “그런데 대통령, 청와대, 정부·여당 누구도 제대로 반박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도 대통령은 평화경제를 주장했다. 내용 없는 언어의 수사 아닌가 걱정된다”며 “‘겁먹은 개’라는 조롱까지 당하면서도 왜 이렇게 굴종적인 모습을 보이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되려면 어떻게 돼야 하나. 경제적으로 부강해져야 하고 안보가 튼튼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다른 나라들이 감히 건드릴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황 대표는 “경제는 마이너스를 넘어 추락 직전의 상황인데 대통령과 이 정권은 좌파 경제실험을 고집하고 있다”며 “이 정권의 무능한 외교, 자해 수준의 국방 해체로 안보도 그 어느 때보다 위태로운 상황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한일 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절연의 길로 가고 있다”며 “한일 관계 악화의 원인은 일본에 있지만, 현실과 미래를 보지 않는 이 정권의 감정적 대응 또한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언급했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도쿄올림픽 보이콧 등의 극단적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며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친일로 매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국민을 편 갈라 총선에 이용하려는 의도가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외교·안보 사안까지도 총선용으로 생각하는 이 정권의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