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 남동구, 남동산단 전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6℃

베이징 26℃

자카르타 31.2℃

인천 남동구, 남동산단 전체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0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동산단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전경. /제공=남동구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전체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18일 인천광역시 남동구에 따르면 남동국가산업단지가 도시기반시설 확충과 정비를 통한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재생사업지구로 오는 19일 지정 고시되고 동시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도 지정된다.

남동구는 2014년 2월 6일 토지거래허가구역(녹지지역)이 전면 해제된 이후 허가구역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재생사업지구 지정으로 남동국가산업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이번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는 지역은 남동국가산업단지 전체 지역(9.5㎢)이 대상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660㎡를 초과하는 토지를 거래할 경우 거래계약서를 작성하기 전 먼저 구청으로부터 (토지거래)허가를 받아야 한다.

구 관계자는 “남동국가산업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만큼 구에선 입주예정자로부터 허가신청이 접수되면 관련서류 검토와 남동국가산업단지에 입주가 가능한지 여부를 관계기관과 신속하게 협의해 입주지연 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