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경욱, 광복절 행사 숙면 논란에 “죄송하다…경쟁 후보 측이 촬영”

민경욱, 광복절 행사 숙면 논란에 “죄송하다…경쟁 후보 측이 촬영”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0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SNS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숙면을 취했다는 논란에 대해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공식 사과했다.

민경욱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조는 장면은 40분간 진행된 경축식이 다 끝나고 인천시립무용단의 40분짜리 경축 공연 중에 있었던 일'이라며 '네가지 공연 중에 사랑가와 부채춤, 무무라는 공연을 잘 보고 마지막에 백단향이라는 공연을 보다가 깜빡 졸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 시간은 국회의원이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자리였다. 실제로 일부 의원들으 경축식이 끝나고 자리를 떴다. 하지만 애국가도 4절까지 부르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도 하고, 태극기 힘차게 흔들며 광복절 노래도 부르고, 만세삼창도 다 하고 난 뒤에 있었던 일이라서 가책은 좀 덜하다'고 했다.

민 의원은 '(보도된)그 사진은 저와 지역구에서 경쟁하는 다른 당 후보의 사진을 찍는 수행비서가 찍었다'며 '경축식 다 끝나고 기자들도 다 사라진 경축 공연 때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쟁 후보 보좌진의 비신사적인 촬영이었다'면서 '그래서 잘했다는 건 아니다. 죄송하다.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