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혜선·안재현 측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공식입장)

구혜선·안재현 측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공식입장)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4: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혜선 안재현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한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일 “여러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지난 몇 달 동안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를 존중하고, 앞으로 두 사람 모두 각자 더욱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기를 바랐다”며 “최근 구혜선씨는 변호사를 선임하여 안재현 씨와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하여 안재현 씨에게 보내면서 안재현 씨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하여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구혜선씨는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의 개인적인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 진실되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리며 안재현과 불화를 밝혔다.


또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대화에서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고 말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호흡을 맞췄고,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2016년 5월 결혼을 했다. 두 사람은 가족들만 초대해 식사 자리로 결혼식을 대신, 예식 비용은 서울 신촌 센브란스 병원 소아병동에 기부해 귀감이 됐다.


또한 tvN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에 출연하며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거듭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