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천시민 8·15 촛불문화제’ 성료…아베정권 규탄·일본제품 불매 운동 다짐
2019. 09. 2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23.3℃

베이징 20℃

자카르타 26.4℃

‘이천시민 8·15 촛불문화제’ 성료…아베정권 규탄·일본제품 불매 운동 다짐

남명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천시민 8·15 촛불문화제
‘이천시민 8·15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대대적인 아베정권 규탄 및 일본제품 불매 운동 전개하고 있다./제공=이천시
이천 남명우 기자 = 미래이천시민연대가 광복 74주년을 맞은 15일 오후 7시30부터 이천터미널 인근 라온펠리스 상가 앞에서 1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아베정권 규탄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을 위한 ‘이천시민 8·15 촛불 문화제’를 개최했다.

18일 이천시에 따르면 최근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상황에서 이천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열린 촛불문화제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다.

효양고 2학년 한승희 학생, 청년 대표, 상인 대표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자유발언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구호를 외쳤다.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한일 관계가 정리되더라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평생 실천하자” 등의 발언으로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라온펠리스 앞에서 시작한 촛불행렬은 주변 상가 시민들의 격려 속에 중앙통 문화의거리로 행진해 촛불문화제의 열기를 이어나갔다.

김동승 공동의장은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경제침략을 자행하는 일본 아베정권은 사죄해야 하며 제2의 독립운동에 임하는 각오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이천시민들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민단체들과 시종일관 함께한 엄태준 이천시장은 “무역전쟁을 도발한 일본의 아베정부 규탄 촛불문화제에 많은 시민들이 동참하는 모습에 가슴이 벅차고 김연아가 아사다마오를 물리친 것처럼, 방탄소년단의 한류문화가 일본을 점령한 것처럼, 대한민국이 일본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