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수영대회 홍보대사 료스케 이마이 “자원봉사자 진정성 있는 자세에 감명”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25.9℃

베이징 21.1℃

자카르타 26.6℃

광주수영대회 홍보대사 료스케 이마이 “자원봉사자 진정성 있는 자세에 감명”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국인 도움 요청하면 어떻게든 해결하려는 적극적 자세 좋아
차기 개최지 후쿠오카, 외국인 응대 등에 광주 조언 들었으면
광주수영대회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일본 홍보대사 료스케 이마이씨가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마스터즈수영대회조직위
광주 이명남 기자 = “외국 선수들이 어떤 문제를 토로하면 어떻게든 해결해 주려는 자원봉사자와 운영요원들의 적극적인 자세가 좋았습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가 위촉한 일본 홍보대사 료스케 이마이(41)씨가 광주대회 자원봉사자 및 운영 요원들의 진정성 있고 적극적인 자세를 칭찬했다.

18일 수영대회 조직위에 따르면 일본수영 국가대표를 역임한 료스케씨는 이번 광주대회를 앞두고 참가 등록법을 일본어로 번역해 안내하고, 광주에서의 숙박, 예약 정보 등을 공유하는 등 일본 마스터즈선수들의 대회 참가에 기여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 참가해 평영 100m 40~44세 부분에서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료스케씨는 “최근 한국과 일본의 관계자 나빠지면서 이번 광주 방문에 조심스런 부분이 없지 않았는데 자원봉사자들이 전혀 이에 게의치 않고 대해주셔서 감명을 받았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어떤 분은 자신이 언어 등의 문제로 인해 불편사항을 해결하지 못하자 다른 분을 찾아 연결시켜 해결하는 적극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시와 대회조직위원회가 저비용 고효율의 대회로 치르기 위해 노력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수없이 많은 국제대회에 출전해 봤지만 광주의 경기장 시설 등에서 기존의 다른 국제대회와의 다른 점을 전혀 느끼지 못할 정도로 좋았다”고 말했다.

또한 “모든 시설들이 잘 구성돼 있고 효율적으로 갖춰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회가 열리는 후쿠오카 토박이인 그는 후쿠오카가 외국인 응대방식 등에 관해 광주로부터 조언을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후쿠오카는 이미 2001년 세계선수권대회를 치렀고 내년 올림픽을 준비하는 등 많은 국제대회 경험이 있어 운영적 측면에서는 준비가 잘 되고 있다”며 “다만 일본이 외국어에 취약해 이번 광주대회를 많이 참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