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소’ 황희찬, 리그 1골 2도움 폭발…최근 5경기 1골 6도움
2019. 09.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1℃

베이징 22℃

자카르타 28.4℃

‘황소’ 황희찬, 리그 1골 2도움 폭발…최근 5경기 1골 6도움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희찬_잘츠부르크 홈피 캡쳐
황희찬 /레드불 잘츠부르크 트위터 캡쳐
오스트리아 리그로 돌아간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시즌 첫 선발 출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개막 4연승을 이끌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장트 푈텐의 NV 아레나에서 열린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정규리그 2019-2020시즌 4라운드 SKN 장트 푈텐과의 원정 경기에서 에를링 할란드와 함께 투톱으로 올 시즌 처음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팀의 6-0 대승에 큰 힘을 보탰다.

지난 시즌 독일 2부리그 함부르크에 임대됐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원소속팀 잘츠부르크로 복귀한 황희찬이 최근 기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21일 컵대회 1라운드에서 시즌 첫 도움을 작성한 황희찬은 7월 27일 라피드 빈과의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후반전 교체 투입돼 다시 도움을 올렸다. 또 이달 11일 볼프스베르거와 3라운드 홈 경기에서도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도움 2개를 기록했다.

1주일 만에 다시 그라운드에 선 이날도 황희찬은 3골에 관여하면서 2경기 연속 멀티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황희찬은 정규리그 2라운드를 제외하고는 올 시즌 매 경기 공격포인트를 올려 컵 대회를 포함한 올 시즌 5경기에서 벌써 1골 6도움을 기록 중이다.

황희찬은 전반 30분 할란드의 선제 골을 도왔고, 8분 뒤 직접 상대 골문을 직격해 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또 후반 24분 세쿠 코이타가 넣은 잘츠부르크의 6번째 골도 어시스트하며 만점 활약을 선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