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수부, 지역 중심 해양공간 통합관리 기반 강화

해수부, 지역 중심 해양공간 통합관리 기반 강화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는 18일 ‘해양공간관리 지역협의회‘와 ‘해양공간관리 지역위원회‘의 구성·운영 등에 관련한 표준조례안을 마련하여 각 시·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해양공간계획법’ 시행에 따라 지난달 26일 ‘제1차 해양공간기본계획(2019∼2028)’을 수립했고, 2021년까지 지역별 해양공간계획을 단계적으로 수립할 예정이다.

‘해양공간계획법’에 따르면 계획안 수립단계부터 주민·이해관계자·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지역협의회를 운영하고, 공청회를 거쳐 해양공간의 이용·개발·보전방향에 대한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계획의 수립·변경 등 중요 사항에 대해서는 지역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해수부는 시·도에서 해양공간계획을 수립하는 데 필수적인 협의회와 위원회의 구성·운영 등 기준이 되는 표준조례안을 마련했다.

표준조례안은 협의회·위원회의 구성·운영, 논의사항, 위원의 임기, 위원장의 직무, 회의 소집 및 진행, 전문위원회 구성·운영, 필요 시 전문기관 활용 또는 전문가 의견 청취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노진학 해수부 해양공간정책과장은 “이번 표준조례안을 바탕으로 각 지역이 더욱 체계적으로 해양공간계획을 수립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