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10면 이상 ‘공공시설 주차장’에 나눔카 구역 의무 설치 추진
2020. 0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6.1℃

베이징 1.8℃

자카르타 26.4℃

서울시, 10면 이상 ‘공공시설 주차장’에 나눔카 구역 의무 설치 추진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8113206
서울시는 10면 이상 시내 전역 공영주차장과 시 소속 공공기관 부설 주차장에 ‘나눔카전용주차구역’ 최소 1면 이상 의무 설치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나눔가전용주차구역이란 공유 차량인 나눔카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해당 주차장으로 차량을 대여·반납할 수 있는 주차구역을 말한다.

기존에 나눔카 사업자가 각 공영·공공기관 주차장별로 협약을 체결해 주차구역을 확보하는 방식이었다면 앞으로는 개정된 조례를 바탕으로 시가 공공부터 정책적으로 주차장에 서치를 의무화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5월2일 ‘서울시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를 개정해 총 주차대수 10면 이상인 시 공영주차장,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나눔카전용주차구역을 최소 1면 이상 설치 근거를 마련했다.

시는 이달부터 설치를 본격화, 시 전체 공영주차장 136개소 중 약 63%에 해당하는 85개소, 총 353면까지 나눔카주차구역을 확대 지정했다.

시는 앞으로 시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을 비롯해 지하철역, 주거지, 상업지역 인근 등 나눔카 이용 수요가 많은 지역의 공영주차장으로 주차구역을 더욱 확대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나눔카를 대여·반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황보연 시 도시교통실장은 “2022년까지 나눔카를 1만대로 늘린다는 목표로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나눔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접근이 용이한 노상주차장 등에 나눔카주차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