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H, 미세먼지 막는 수직정원·식물정화 벤치 도입
2019. 09. 1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3.9℃

베이징 19.5℃

자카르타 26℃

LH, 미세먼지 막는 수직정원·식물정화 벤치 도입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성봉담, 양주회천에 시범 적용
수직정원
수직정원 예시도./제공 = 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주택 내 수직정원 및 식물정화 벤치를 시범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수직정원은 건축물의 벽면에 수직으로 식재하는 녹화공법이다. 자연 친화적이면서 건축물 미관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열섬 현상 감소 및 에너지 절감 효과가 뛰어나다.

LH는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관수할 수 있는 자동화 관수시스템을 적용해 주거공간인 공공주택에 수직정원을 도입하기로 했다.

시범도입 대상단지는 경기도 화성봉담2 A2블록과 양주회천 A17블록으로 커뮤니티센터 등에 설치된다.

LH는 공공주택에 수직정원이 도입되면 식물이 약 30%의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이산화탄소 등 단지 내 대기오염농도를 저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여름철에는 실내온도를 3℃ 가량 줄일 수 있어 에너지 절감에도 효과적이다.

LH는 수직정원 외에도 식물정화 벤치도 시범 도입한다.

식물정화 벤치는 식물과 벤치가 조합된 복합 휴게공간으로, 식물의 자연적인 정화효과와 함께 전자동 공기정화 시스템을 적용,나무 105그루가 있는 작은 숲과 같은 공기정화효과를 낼 수 있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수직정원 및 식물정화 벤치를 시작으로 다양한 신기술 및 공법을 발굴할 것”이라며 “입주민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청정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