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25~26 부산서 개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25~26 부산서 개최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8.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형철 경제보좌관 "김정은 위원장 초청 여부는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
청,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 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아세안 10개국 정상을 초청해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국가들간 획기적인 관계발전의 이정표가 될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된다. 이어 27일에는 베트남·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이 참가하는 한·메콩 정상회의도 열린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을 100일 앞둔 18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공식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인 만큼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 발전현황을 평가하고, 향후 30년의 미래발전 비전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주 보좌관은 “정상회의에서는 지역 및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들에 대해 정상 간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며 “특히 주요국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는 최근의 국제정세 속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 개방과 교역 확대,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주 보좌관은 지난해 싱가포르 한·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제안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주 보좌관은 “초청 여부는 북·미 관계 진전에 달려있다”며 “더 이상 구체적인 말씀을 드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11월 25일 문재인 대통령 주최 공식 환영만찬을 시작으로 △26일 오전 특별정상회의 본회의 △26일 오후 정상 업무오찬 및 회의결과에 대한 공동기자회견 △26일 저녁 메콩국가 정상들을 위한 환영만찬 △27일 오전 한·메콩 정상회의로 이어진다.

이와함께 정상회의 기간 전후로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우선 행사전에는 한·아세안 양측 청년들이 탑승해 서울에서 부산·광주를 거쳐 비무장지대(DMZ)까지 여행하는 한·아세안 열차, 아세안 팝 뮤직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또 문화·산림·행정·특허·국방 등 5개 분야의 각료급 회의가 개최된다.

이외에도 정상회의 기간 중 △비즈니스&스타트업 엑스포 △스마트 시티 페어 △한류 혁신 국제포럼 △행정 혁신 전시회 등도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