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원 아파트 외벽 환기구 연결부위 균열…주민 “방에 있었는데 갑자기 우당탕탕”

수원 아파트 외벽 환기구 연결부위 균열…주민 “방에 있었는데 갑자기 우당탕탕”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0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수원 아파트 균열 사고에 주민 100여명이 대피했다.

18일 저녁 7시 쯤 수원시 구운동의 한 아파트 외벽에 10여 미터 균열이 갔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과 경찰이 출동했다.


수원소방서에 따르면 15층 높이 아파트의 10층에서 15층 사이 외벽과 환기구 연결부위에 균열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외벽과 접해있는 30가구 주민 100여 명은 아파트 노인정과 관리사무실 등으로 대피했다.


아파트 주민은 "방에 있었는데 갑자기 우당탕탕 하는 (소리가)…뒷베란다 쪽 문을 여니까 환풍기 쪽 외벽이 균열이 심하게 가서 벌어져 있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수원시청은 "현장 임시 구조 진단 결과 원인을 파악하기 힘들다"며 해가 밝는 대로 정밀 구조진단을 벌이기로 했다.

균열 사고가 난 아파트는지난 1991년 완공됐으며 콘크리트 조립공법으로 건축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환기구는 오수처리시설과 연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