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HB 측 “문보미 대표 관련 허위사실 법적대응…구혜선·안재현 이별 원치 않아”[전문]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6℃

베이징 26℃

자카르타 31.2℃

HB 측 “문보미 대표 관련 허위사실 법적대응…구혜선·안재현 이별 원치 않아”[전문]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DB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파경에 불똥이 튄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이 "허위 사실 유포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오후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 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라고 알렸다.

이어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 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특히 소속사 대표인 문보미 대표까지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입니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추가로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한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에는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를 했는데, 당신(안재현)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를 전달했다고 들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지만, 두 사람의 소속사 HB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인 문보미 대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여러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영된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호흡을 맞췄고,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2016년 5월 결혼했다. 

다음은 HB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HB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소속 배우 두 사람에게 개인사 부분에 대한 의논요청을 받았고 원만하고 평화로운 결론을 위해 실무적인 조언을 해주었습니다. 

하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고 입장의 차이가 있는 일을 조언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두 사람의 이별을 원하지 않는 입장이었습니다.

결국 평행선에 있던 두 사람의 마음이 내린 결론에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다행히 최대한 같이 일하는 다른 분들에게, 또 서로가 서로에게 폐를 끼치지 말자라는 부분은 당사 및 두 사람이 같았습니다. 현재 당사의 역할은 두 사람이 이 일을 잘 딛고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서 잘 지내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일일이 시시비비를 가리고 대응하는 것에 조심스럽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현재까지도 두 사람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전혀 사실이 아닌 일들이 추측되고 화자되는 것은 더이상 묵과할 수 없습니다.

사실이 아닌 일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이고 당사가 두 사람의 소속사임으로 앞으로 두 사람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기 힘든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사는 파악하고 있는 한 사실에 근거해 입장을 밝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 배우 및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며 엄중하게 법적 조취를 취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