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생명, 포항시 지진피해 후원금 1000만원 전달

신한생명, 포항시 지진피해 후원금 1000만원 전달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_[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지난 2017년 포항권역에 발생한 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고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포항시 지역주민을 돕기 위해 후원금 1000만원을 포항시에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이강덕 포항시장. 사진제공=/신한생명
신한생명은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시 지역주민을 위한 후원금 1000만원을 포항시에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포항권역에 지진 피해가 발생한 지 1년 8개월여 지났지만 일부 이재민들은 시민체육관에 마련된 임시구호소에서 생활하는 등 경제적, 신체적,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신한생명은 지난 16일 포항시청에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이강덕 포항시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진 피해 이재민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신한생명은 각종 재난재해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돕기 위해 신한은행·신한카드·오렌지라이프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 발생한 포항권역 지진으로 인명·재산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보험료 납입, 융자대출 원리금 상환, 이자 납입기간을 6개월간 유예하는 금융지원을 진행했다. 올해도 지난 4월 발생한 강원도 고성·속초 지역의 산불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했다.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은 “그동안 포항시 지역주민들께서 신한생명을 많이 아끼고 성원해 주신 덕분에 당사 포항지점이 대형점포인 프리미어(PREMIER) 지점으로 승격됐다”며 “이에 지역주민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방법을 찾던 중, 2017년에 발생된 지진으로 아직도 공동시설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지역주민이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조금이나마 온정의 마음을 전하고자 후원금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