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상품성 강화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2342~2965만원

기아차, 상품성 강화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2342~2965만원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기아자동차 2020년형 스포티지의 모습/제공=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20년형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2020년형 스포티지는 기존 모델에 가크 크롬을 적용한 것과 달리,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면·측면·후면 가니쉬 등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크롬 포인트의 고급감을 높였다.

전 좌석에 시트 벨트 리마인더(SBR) 를 기본 적용하고, △공조 △통풍 △열선시트 △히티드 스티어링휠 연동 제어 등 운전석 자동쾌적 제어를 신규 적용했다.

주력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고객 최선호 사양인 1열 파워·통풍시트 및 2열 히티드 시트·하이패스 시스템(ETCS) 등을 기본 적용했다.

이 밖에도 디젤 엔트리 트림인 트렌디 트림에서도 주요 편의사양 패키지인 △내비게이션 △드라이브 와이즈 △스타일 패키지 등을 옵션으로 고를 수 있도록 해 고객선택권을 넓혔다.

2020년형 스포티지는 고객 선호 편의사양을 확대 적용했음에도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2342만원, 시그니처 2670만원 △1.6디젤 모델 트렌디 2381만원, 프레스티지 2588만원, 시그니처 2916만원 △2.0디젤 모델 트렌디 2430만원, 프레스티지 2637만원, 시그니처 2965만원 등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됐다. 가솔린 모델의 경우 엔트리 트림에서부터 주요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하면서도 최상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스포티지는 준중형 SUV 고객이 원하는 성능·공간·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최고의 SUV”라며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2020년형 출시를 통해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와 함께 웹 예능 형식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며, 해당 콘텐츠는 9월 중 기아차 유튜브 채널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