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민정수석실, 국방부 등 대변인실 오보 대응 실태 점검

청와대 민정수석실, 국방부 등 대변인실 오보 대응 실태 점검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가 최근 국방부 등 4개 부처 대변인실의 오보 대응 실태에 대한 점검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은 지난달 말부터 국방부, 통일부, 산업통상자원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4개 부처의 오보 대응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실태 조사가 통상적인 업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감찰이 아니라 실태 점검이고 반부패비서관실의 통상적이고 고유한 업무”라며 “부처 대변인실의 오보 대응 실태에 대해서 점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가짜뉴스에 대한 우려를 표명해, 청와대가 이에 대한 대응을 본격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국무회의에서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그리고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고 한 바 있다.

또 지난 16일 한국기자협회 창립 55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가 넘쳐나는 세상에서 ‘진실’은 더욱 중요해졌다”고 언급했다.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목된 한상혁 변호사 역시 가짜뉴스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 후보자는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나 “법률가로서 표현의 자유 중요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강조해 왔지만, 지금 문제 되는 가짜뉴스나 허위 조작정보는 표현의 자유 보호 범위 밖에 있는 내용”이라며 “뉴스와 관련한 의도적인 허위 조작 정보와 극단적 혐오 표현은 규제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