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과원,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성황리 개최

경과원,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성황리 개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CT 디바이스톤
지난 17~18일 무악2일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열린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에서 김기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앞줄 왼쪽에서 9번째)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17~18일까지 무박2일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디바이스톤’은 디바이스 메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정해진 시간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제품화하는 팀 단위 협업 프로젝트를 말한다.

‘5G 시대를 주도할 차세대 스마트 디바이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30명의 참가자가 7개 팀을 구성해 무박2일간 스마트 디바이스 제작에 대한 혁신 아이디어 경쟁을 펼쳤다.

이번 대회에서는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 △예약 가능한 스마트 엘리베이터 △운동일지 자동기록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선에 따라 움직임이 바뀌는 인공 창문 풍경 △5G 자율주행 음성인식 모바일 로봇 △안전한 도보를 지원해주는 스마트폰 케이스 △칼로리 소모량을 알려주는 IoT 복싱 글러브 펀치 등 ICT 기술이 접목된 창의적인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그 중 ‘IoT 복싱 글러브 펀치’가 이번 대회 최우수 아이템으로,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이 우수 아이템으로 각각 선정됐다.

경과원은 대회 기간 동안 참가자들의 아이디어 실현을 돕기 위해 3D프린터, 레이저커터 등 최신 기자재와 편의 공간을 제공했으며, 장비 전문가를 통해 시작품 제작 과정에서 발생되는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했다.

김기준 원장은 “중기부 조사에 따르면 200만개가 넘는 창업기업 중 혁신형 기업으로 인증 받은 곳은 전체의 1%에 못 미친다”며 “이번 디바이스톤이 우리나라 혁신형 창업 발전에 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