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함평군, ‘축산용 악취저감미생물’ 효과 만족도 조사...80% 긍정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6℃

베이징 26℃

자카르타 31.2℃

함평군, ‘축산용 악취저감미생물’ 효과 만족도 조사...80% 긍정

신동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9104118
함평군 농업기술센터 청사 전경/제공 = 함평군
함평 신동준 기자 = 전남 함평군 농업기술센터가 최근 축사 악취 민원 해결을 위해 보급한 ‘축산용 악취저감미생물’이 농가별 사용만족도 조사에서 80%의 긍정답변을 얻었다.

19일 함평군에 따르면 전남도 농업기술원 축산연구소에서 개발한 악취저감미생물은 광합성균 외 2종의 혼합균으로, 균주는 부숙된 퇴비, 삭힌 홍어, 발효효소 등에서 분리한 토종미생물이다.

센터는 지난해 말 시험배양을 통해 해당 토종미생물이 축사 내 악취주요물질인 암모니아와 황화수소 가스를 각각 65%, 42% 감소시킨다는 분석 결과를 토대로, 올 3월부터 신청자 전원에게 무상 제공해왔다.

지금까지 총 28톤가량의 악취저감미생물을 지역 축산 농가에 공급했으며 실제 공급받아 사용하는 농가 중 92%가 현재 매주 신청·공급받고 있다.

이향만 함평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실제 사용자들이 축산용 악취저감미생물에 대한 효과를 인정한 만큼 더 많은 수요가 예상된다”며, “더 많은 농가가 사용할 수 있도록 공급량을 최대한 확보해 축사 인근 악취 민원을 적극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악취저감미생물 배양액은 함평군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신청 후 일주일 뒤(매주 수·목요일) 농가당 40L씩 무상 제공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