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성재, 투어 챔피언십 진출…한국 선수로는 3년 만에

임성재, 투어 챔피언십 진출…한국 선수로는 3년 만에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티샷하는 임성재…BMW 챔피언십 1라... <> (EPA)
임성재 /EPA연합
임성재(21)가 한국 선수로는 3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진출에 성공했다.

임성재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의 메디나 컨트리클럽(파72·7429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총상금 925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로,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공동 11위를 차지했다.

임성재는 페덱스컵 포인트 부문 24위를 차지해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나간다. 2016년 김시우(24) 이후 3년 만에 한국 선수의 플레이오프 최종전 진출이다. 역대 플레이오프 최종전에 진출한 한국 선수는 최경주(2007년·2008년·2010년·2011년), 양용은(2009년·2011년), 배상문(2015년), 김시우(2016년)에 이어 임성재가 5번째다. 한국 선수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고 성적은 2007년 최경주의 5위다.

또 2018-2019시즌 신인 중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한 임성재는 한국 국적의 선수로는 최초로 PGA 투어 신인상 수상도 예약했다. 2007년 페덱스컵 제도가 도입된 이후 페덱스컵 순위가 가장 높은 신인선수는 예외 없이 신인상을 받았다. 지난 시즌 2부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을 석권하고 올해 PGA 투어로 진출한 임성재는 2018-2019시즌 우승은 없지만 신인 가운데 가장 많은 페덱스컵 포인트를 쌓았다.

임성재는 “아시아 최초로 신인상을 받는다면 영광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며 “12월 프레지던츠컵에서도 어니 엘스 단장이 뽑아주신다면 최선을 다해 경기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25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2017년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챔피언인 토머스는 지난해 8월 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1년 만에 투어 통산 10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66만5000달러(약 20억1000만원)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날 이븐파 72타에 그쳐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 공동 37위에 머물며 지난 시즌 정상에 오른 투어 챔피언십 ‘타이틀 방어’에도 나서지 못하게 됐다. 올해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부활을 알린 우즈는 그러나 이후로는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한편 PGA 투어 2018-2019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은 22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개막한다. 투어 챔피언십 우승자에게는 보너스 1500만달러(181억 6500만원)가 주어진다. BMW 챔피언십까지 페덱스컵 순위에 따라 1위 토머스는 10언더파를 안고 대회를 시작한다. 2위 패트릭 캔틀레이(미국)는 8언더파,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7언더파를 미리 받고 투어 챔피언십을 시작한다. 4위 패트릭 리드(미국)는 6언더파, 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5언더파를 안고 시작하며 6∼10위는 4언더파, 11∼15위는 3언더파의 혜택을 받는다. 16∼20위는 2언더파, 임성재가 속한 21∼25위 그룹은 1언더파를 각각 받고 26위부터 30위까지는 이븐파에서 투어 챔피언십을 시작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