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달러 오를때 팔자”…7월 거주자 외화예금 696.7억달러, 전월比 7.1억달러↓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6℃

도쿄 22.2℃

베이징 26.5℃

자카르타 30.2℃

“달러 오를때 팔자”…7월 거주자 외화예금 696.7억달러, 전월比 7.1억달러↓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달러값이 오르자 시세 차익 등을 위해 팔아치우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거주자 외화예금도 감소 전환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7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전월대비 7억1000만달러 감소한 696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 잔액은 3억달러 줄어든 596억달러였다. 원·달러 환율이 6월말 1154.7원에서 지난달 말 1183.1원으로 폭등하자 기업들이 현물환매도에 나서면서다. 다만, 일부 기업들의 외화예금도 증가해 감소폭은 제한적이었다. 일부 기업들은 해외채권 발행자금, 유상증자 대금의 정기예금 예치 등을 통해 외화예금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엔화예금도 1억7000만달러 줄어든 39억9000만달러였다. 이 기간 원·엔 환율도 1072.4원에서 1090.1원으로 올랐다. 달러와 마찬가지로 환율이 오르자 기업들의 현물환 매도 등으로 감소했다.

유로화는 7000만달러 감소한 33억2000만달러, 위안화도 8000만달러 줄어든 12억7000만달러였다. 호주달러 등을 포함한 기타통화도 9000만달러 감소해 예금 잔액이 14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시장참여 주체별로 보면 기업은 551억2000만달러, 개인은 145억5000만달러로 둘 다 각각 5억5000만달러, 1억6000만달러씩 줄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13억6000만달러 감소한 591억8000만달러를 기록한 반면 외은지점은 6억5000만달러 늘어난 104억9000만달러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