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미용 드론, 제품별 성능 ‘제각각’… 비행시간 최대 5배까지 차이

취미용 드론, 제품별 성능 ‘제각각’… 비행시간 최대 5배까지 차이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지비행·비행시간 등 취미용 드론
취미용 드론이 정지비행 성능, 배터리 내구성, 최대 비행 시간 등에서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연합뉴스
영상 콘텐츠 제작 열풍, 간편한 조작방법 등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은 취미용 드론의 성능이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행시간은 최대 5배 이상, 충전시간은 10배 이상까지 편차를 보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쿼드콥터(프로펠러가 4개 달린 형태) 드론 10개 브랜드,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정지비행 성능과 배터리 내구성, 최대 비행시간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소비자들이 드론의 가장 중요한 성능으로 꼽은 최대 비행시간은 제품별로 5.2배의 차이가 났다. 패럿의 아나피 제품이 25.8분으로 가장 길었고 JJRC의 H64 제품이 5분으로 가장 짧았다.

충전 시간은 제품별로 최대 10.3배 차이가 벌어졌다. 완전 방전에서 완전 충전까지 필요한 시간은 패럿의 맘보FPV 제품이 27분으로 가장 짧았고 시마의 X8PRO 제품이 277분으로 가장 길었다.

배터리 내구성 시험에서는 DJI(매빅에어)·시마(X8PRO)·제로텍(도비)·HK(H7-XN8)·시마(Z3)·바이로봇(XTS-145, 패트론V2) 등 7개 제품이 우수 판정을 받았다.

카메라의 영상품질에서는 DJI의 매빅에어, 자이로의 엑스플로러V, 패럿의 아나피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비행 중 최대 소음은 실내용 제품이 67dB∼83dB, 실외용 제품은 80dB∼93dB 수준이었다.

성능면에서 문제점을 보인 제품도 2개 발견됐다. 1m 낙하시험에서 자이로(엑스플로러V) 제품의 기체 일부(랜딩기어)가 파손됐고, 드로젠(로빗100F) 제품은 습도와 관련된 기준시험을 충족하지 못했다.

안전성에는 모든 제품이 이상이 없었지만 JJRC(H64) 제품은 전파법에 따른 의무표시 사항을 누락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