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인순 의원,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급증, 3년간 5140건”

남인순 의원,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급증, 3년간 5140건”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에서 처음으로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발병 사례가 보고된 엘러간의 인공유방 보형물에 대한 회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가 최근 3년간 5000건이 상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보고된 인공유방 부작용(이상반응) 사례는 5140건이었다. 이 기간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는 2016년 661건에서 2017년 1017건, 2018년 3462건으로 증가했다.

현재 회수 중인 엘러간 인공유방의 경우 최근 3년간 부작용 사례 보고 건수는 1389건이나 됐다. 회수 대상이 아닌 인공유방의 경우 3751건의 부작용 사례가 접수됐다. 지난해 인공유방 부작용 접수 건수 3462건 중 파열과 구형구축이 1661건과 785건이었다.

남 의원은 “인공유방 등 인체이식 의료기기의 허가, 유통, 사용 및 환자관리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인공유방 부작용 조사 등을 위한 환자 등록연구를 본격적으로 실시해야 하며, 인과관계를 밝혀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피해보상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