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가가 책임진단 믿음 있을 때 국민이 헌신”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8.8℃

베이징 7.5℃

자카르타 31.2℃

문재인 대통령 “국가가 책임진단 믿음 있을 때 국민이 헌신”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8-19-14-13-10-1
문재인 대통령과 박삼득 새 국가보훈처장./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박삼득 새 국가보훈처장에게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으며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다.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 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가진 환담에서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35년간의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보훈 분야의 적임자로 판단해서 임명했다. 보훈단체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모시는 일,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의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돼있는데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이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이 군 출신 인사의 보훈처장 발탁으로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책이 미흡하다며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하라는 요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원웅 광복회장과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인 함세웅 신부는 지난 13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명의로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게 된다”며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이번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낄 수 있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