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가가 책임진단 믿음 있을 때 국민이 헌신”

문재인 대통령 “국가가 책임진단 믿음 있을 때 국민이 헌신”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Photo_2019-08-19-14-13-10-1
문재인 대통령과 박삼득 새 국가보훈처장./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박삼득 새 국가보훈처장에게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으며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다.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 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가진 환담에서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35년간의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보훈 분야의 적임자로 판단해서 임명했다. 보훈단체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모시는 일,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의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돼있는데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이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이 군 출신 인사의 보훈처장 발탁으로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책이 미흡하다며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하라는 요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원웅 광복회장과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인 함세웅 신부는 지난 13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명의로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게 된다”며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이번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낄 수 있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