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경연 “기업 51.6%, 日규제 악영향… 매출 2.8% 감소 전망에 대체수입 지원 필요”

한경연 “기업 51.6%, 日규제 악영향… 매출 2.8% 감소 전망에 대체수입 지원 필요”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9.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9151643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매출액 영향 조사결과./제공=한경연
일본의 수출규제로 경영에 악영향을 받는 기업이 절반을 넘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기업들은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 정부가 대체 수입선 확보를 도와주길 바란다는 의견이 많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비금융업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에 대해 설문,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을 기록했으며, 영향 없음은 48.4%였다. 또 기업들은 이로 인해 매출액이 2.8%, 영업이익이 1.9%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 전망치는 일반기계(13.6%)가 가장 높았으며 이어 석유제품(7.0%), 반도체(6.6%)가 뒤따랐다.

이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로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하면 예상 매출액 감소율이 5.7%로 커졌다. 이는 영향 없음(47.7%)과 긍정적 영향(2.0%)을 제외한 수치다. 업종별 영업이익 감소율 전망치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이었다.

일본 수출규제가 악영향을 준다는 기업만 추산하면 영업이익 감소율은 3.7%였다. 이는 영향 없음(50.2%)과 긍정적 영향(0.7%)을 제외한 수치다.

clip20190819151732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업이익 영향./제공=한경연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지난해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하면,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은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업들은 단기 대응으로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을 언급했다. 장기적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28.8%)가 가장 많았다. 이어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생산설비 해외 이전(1.4%), 인수합병을 통한 부품소재 확보(0.5%)가 뒤따랐다.

정부 정책지원 과제로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가 주로 꼽혔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이 가장 많았으며,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진행했으며, 전체 898개사 중 153개사가 응답해 17.0%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대응 방안 등은 주어진 문항에서 1순위와 2순위를 고르는 방식으로 조사됐다.
clip20190819151457
정책지원 우선순위 조사 결과./제공=한경연
clip20190819151550
경제갈등 해결방안 조사 결과./제공=한경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